Home    /   Login    /   Logout
213.383.2345
인터뷰
  • Posted by 크리스천 위클리 05/24/17
“우리교단 롤모델교회는 안디옥교회, 세계를 품고 선교의 항공모함 역할 감당해야”
해외한인장로회 신임 총회장 박성규 목사
박성규 KPCA 신임총회장

-해외한인장로회 제42회 총회 총회장으로 당선된 소감을 말씀해 주세요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시대적 사명을 잘 감당하라고 그동안 연단해서 총회장으로 세워주신 줄 믿고 주님의 뜻에 맞추어서 해외한인장로회가 하나님 나라 확장의 시대적 사명을 완수하는 선봉장의 역할을 감당하도록 하겠습니다.

 

-해외한인 장로회를 소개해 주세요

 

▷해외한인장로회는 영어로는 Korean Presbyterian Church Abroad로서 약자는 KPCA라고 씁니다. 알라스카와 캐나다 미국 그리고 중남미와 남미 전역,그리고 호주와 뉴질랜드 일본과 유럽전역에 22개 노회를 구성하고 있는 해외 이민교단으로는 최대교단입니다. 현재 462교회와 974명의 목회자들이 있고 10만 명에 가까운 성도들이 있습니다. 이 디아스포라 교회들이 전 세계 180개국에 흩어져있는 750만 한인들을 섬기고 있습니다.

 

-신임 총회장으로서 1년 동안 총회를 이끌어 나갈 계획과 비젼을 말씀해 주십시요

 

▷해외한인장로회는 예수 그리스도의 “땅 끝까지 복음을 전파하라(행1:8)”는 분부를 지상명령으로 알고 이를 실천하기위해 세워진 교단입니다. 그러므로 한해동안 선교를 확장하는 일과 교단내의 교회 부흥과 교회 개척을 독려 할 것입니다.

저희 교단의 롤 모델 교회는 사도행전 13장에 나오는 안디옥교회입니다. 세계를 품고 선교의 항공모함의 역할을 감당하며, 지역사회의 빛과 소금의 사명을 잘 감당하는 교회를 세워 교회의 거룩성 회복에 힘쓰며, 차세대를 이시대의 요셉과 에스더같은 탁월한 리더자로 키우는데 최선을 다 할 것입니다.

한국기독교윤리실천 운동에서 지난 10년간 “기독교에 대한 사회인들의 신뢰도”를 조사해 보았는데, 신뢰도가 20%를 넘지 못했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첫째가 신자들의 언행의 불일치이고 두번째가 목회자들의 도덕성 문제를 지적하였습니다.

우리는 이런 현실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이 세상을 향해 선지자적 사명을 감당하는 시대의 등불이 되려면 교인들이 말씀대로 살아가는 역사, 목회자들의 정직과 거룩성이 회복되는 역사가 일어나야 할 것입니다. 세계 곳곳에 흩어져 있는 노회를 다니면서 이런 회복의 운동과 차세대 인재 양성운동에 주력할 것입니다.

 

- 금년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미주 한인교계에 하실 말씀이 있다면?

 

▷ 해외한인장로회 제42회 총회 주제가 “시대적 사명을 감당하자(Let us pursue our mission in this generation)”입니다. 올해는 마틴 루터가 종교개혁을 일으킨지 500주년을 맞이하는 역사적인 해입니다. 1517년 부패한 중세 교황권에 도전하여 “오직 말씀, 오직 믿음,오직 은혜, 오직 하나님께 영광!”을 외치며 교황청의 면죄부 판매 등의 문제점을 지적한 95개 조항의 반박문을 비텐베르크 성교회 정문에 걸고 종교개혁을 단행하였습니다. 그 반박문 위엔 십자가상이 그려져 있습니다. 그 이유는 “십자가 신앙으로 돌아가자”는 것입니다.

“개혁된 교회는 항상 개혁되어야한다”는 종교개혁의 정신으로 모든 교회는 말씀과 십자가로 돌아가야 합니다. 이것이 종교개혁의 정신입니다. 이 종교개혁의 정신을 실천한 사람이 바로 존 칼빈입니다 그는 제네바를 말씀과 십자가 사랑의 실천으로 제네바를 성시화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지금 이 시대는 불법이 성행하며, 진리를 거스리는 배도의 시대, 물질만능, 세속주의, 인본주의, 종교다원주의, 기복신앙, 적그리스도 문화가 교회 안에 까지 파고 들어오고 있고 모든 전통적인 가치관을 밀어내는 포스트 모더니즘이 모든 분야를 장악해 가고 있습니다. 어두운 연기가 태양을 가리듯 거짓교훈과 이단사상과 잘못된 신학이 진리를 가리는 시대에 우리는 살고 있습니다. 이러한 시대에 교회가 세상의 빛과 소금의 사명, 선지자와 파수꾼의 사명을 감당해야 하는 것이 시대적 사명입니다.

그것은 교회와 주의 종들이 말씀으로 돌아가고 십자가 신앙으로 돌아가 가슴을 치는 회개의 역사가 일어날 때, 성령의 능력을 받고 시대적 사명을 감당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이런 대부흥의 역사가 올해 일어나기를 바랍니다.

 

- 평소에 갖고 있는 목회철학을 소개해 주세요

▷ 영력, 실력, 박력, 체력, 감화력- 이 오력이 저의 목회철학입니다. 하루 2시간이상 기도하여 영력을 쌓고, 성경과 신앙서적을 열심히 탐독하여 실력을 쌓고, 어떤 폭풍우가 와도 흔들리지 않는 영적 내공을 쌓아 강인한 정신력과 인내로 적그리스도의 문화로부터 교회를 지키며 의분을 안고 어둠의 세상에서 엘리야의 사명을 감당하는 박력을 소유하며, 하루 1시간이상 열심히 운동하여 강한 체력을 유지하며, 무엇보다 십자가 사랑으로 예수님의 마음을 갖고 끝까지 사람을 품는 감화력으로 주님의 양무리를 주님 오시는 그날까지 그리스도의 제자로 양육하는 것이 저의 목회철학입니다.

그리고 지역교회와 아군의식을 가지고 함께 손잡고 영적전투를 승리로 이끌며, 이 땅에 시대적 사명을 완수하고 하나님의 나라 확장하는 일에 선봉장이 되는 것입니다.

 

▷ 박성규 목사 약력과 가족

장로회 신학대학 졸업(Th.B), 장로회 신학대학원 졸업(M.Div), 장로회신학대학 대학원 졸업(Th.M) , 시카고 매코믹 신학교 목회학 박사(D.Min), LA 성시화운동본부 대표회장, 해외한인장로회(KPCA) 총회장, 주님세운교회 담임목사

가족: 아내 박의숙 사모, 자녀(3녀) 박주은, 박주혜, 박주희

 

 

List   

The Christian Weekly
3700 WILSHIRE BLVD. #755
LOS ANGELES, CA 90010
TEL. 714.383.2345
Email. cweeklyusa@gmail.com
COPYRIGHT © 2015 THE CHRISTIAN WEEK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