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ogin    /   Logout
818.624.2190
조명환의 쓴소리 단소리
  • Posted by 크리스천 위클리 10/09/20
[창간18주년 축사] 뜨거운 격려와 축하의 박수를 보냅니다
박주성(남미복음신문 발행인)

크리스천 위클리 창간 18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그간 애독자의 한 사람으로서 크리스천 위클리를 대할 때마다 마치 가족을 만나는 것 같은 친근감을 갖고 있습니다.

존경하는 조명환 목사님께서 지난 18년 동안, 발행인으로서 복음 선교에 대한 투철한 사명감은 물론 불타는 열정, 뛰어난 문필력과 많은 사람들을 배려하고 포용하는 탁월한 리더십 등으로 말미암아 신문이 발전을 거듭해 왔다고 생각합니다.

크리스천 위클리가 미주에 거주하는 동포들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초교파적으로 신앙생활의 길잡이가 되고, 그리스도의 교회를 지키는 파수꾼이 되며, 구원 받아야 할 영혼들에게 생명의 복음을 전하기 위하여 불철주야 노력하는 것을 바라보며 아낌없는 찬사를 보냅니다.

크리스천 위클리가 미주 교계의 대표적 종교지로서 우뚝 선 늠름한 모습은 미주 동포들의 높은 신앙심의 표현이라 여기지 않을 수 없습니다.

크리스천 위클리가 금번 창간 18주년을 맞이하여 하나님으로부터 부여된 시대적 사명을 다하기를 기대하고, 인류 구원을 위한 문서선교에 크게 이바지하는 세계 복음 전파의 첨병이 되기 바랍니다.

끝으로 다시 한 번 더 뜨거운 격려와 축하의 박수를 보내 드리면서 나날이 발전을 거듭하는 크리스천 위클리가 되시길 기도드립니다.

 

 

List   

크리스천 위클리
후원교회/기관
The Christian Weekly
621 S. VIRGIL AVE. #260
LOS ANGELES, CA 90005
TEL. 818.624.2190
Email. cweeklyusa@gmail.com
COPYRIGHT © 2015-2020 THE CHRISTIAN WEEK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