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ogin    /   Logout
213.383.2345
칼럼
  • Posted by 크리스천 위클리 05/06/20
위로의 사명
강태광(목사, 월드쉐어 USA 대표)

 

미국 동부 매사추세츠 주에 나다니엘 호쏜이라는 사람이 살았습니다. 그는 매사에 정직하고 성실했으며, 따뜻한 마음을 가진 사람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다소 소극적인 사람이었습니다. 주변 사람들 대부분이 호쏜이 남자로서 너무 소심하고 유약하다고 평가했습니다. 친구들과 가족들도 그를 인정하지 않았지만 그의 아내만은 남편 호쏜을 이 세상에서 가장 훌륭하고 유능한 남자로 인정하고 존경하였습니다.

 

호쏜은 세관의 공무원으로 평범한 샐러리맨이었습니다. 그는 공무원으로 맡은 일에 한결같이 충직하게 일하였고, 퇴근 후 밤에는 열심히 독서와 글공부에 매진하였습니다. 독서와 글쓰기가 그의 유일한 취미였습니다. 그의 부인은 남편의 취미 생활인 독서와 글쓰기마저 지지하고 응원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호쏜은 뜻밖의 어려움을 당합니다. 크게 잘못한 일이 아닌데, 상사와의 사소한 갈등이 와전되어 세관에서 면직됩니다. 평생 월급쟁이 공무원으로 살아온 호쏜은 큰 충격에 빠집니다. 월급에 의존하는 직장 생활을 오래도록 했는데 하루아침에 실업자가 되어 버렸습니다. 그는 어깨를 늘어뜨리고 집에 돌아와 부인에게 사실대로 말했습니다. 남편의 이야기를 듣는 순간, 부인은 더 놀랍니다. 그녀는 눈앞이 캄캄했습니다. 하지만 부인은 절망에 빠져 있는 남편을 위로합니다. 충격이 컸지만 실망한 내색을 하지 않고 오히려 밝은 얼굴로 용기를 북돋아 주었습니다.

 

“여보, 너무 잘된 일이에요. 이제야말로 하나님이 당신에게 마음 놓고 집에서 글을 쓸 수 있는 기회를 주고 계신 거예요. 여보! 힘을 내세요. 당신은 얼마든지 새 출발을 할 수 있다고요! 그러니 어서 힘을 내서 글 쓰는 것을 시작 해봐요! 난 당신이 글쓰기에 집중하신다면 너무 기뻐요!” 그러면서 부인은 한 뭉치의 원고지와 펜을 남편 앞에 놓습니다. ‘이것으로 글을 쓰세요’ 합니다. 이에 호쏜은 용기를 얻습니다. 사실은 벌써 오래 전부터 마음속에 생각하고 있었던 작품 소재가 있었습니다. 그 날부터 호쏜은 책상에 앉아 글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독서와 글쓰기로 단련된 그가 심혈을 기울인 집필활동은 한 동안 계속되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작품을 완성했습니다. 이렇게 완성된 작품이 ‘주홍글씨’입니다. 이렇게 명작 주홍글씨와 19세기 미국 문학을 대표하는 위대한 작가 나다나엘 호쏜이 태어난 것입니다. 역경에 처한 남편에게 용기를 북돋아 준 아내의 위로가 남편을 위대한 작가고 세우게 했습니다. 위로를 통해서 위기의 남편을 구한 호쏜과 아내의 기지와 너그러움은 귀감이 됩니다.

 

한 사람이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많은 조건들이 필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용기를 주는 한마디의 격려입니다. 무엇보다도 어려움과 위기를 만나 큰 좌절을 경험할 때 한마디의 위로로 살아갈 소망을 얻습니다. 한 마디 위로가 꿈을 줍니다. 한 마디 위로가 죽기로 결심한 사람에게 살아갈 힘이 됩니다. 알고 보면 우리 모두는 부모와 선생님, 친구 그리고 배우자의 위로로 삶의 용기를 얻습니다.

 

영화 ‘슈퍼맨’의 주인공 크리스토퍼 리브는 한때 전 세계 어린이들의 꿈과 희망이었습니다. 그러던 그가 1995년 그는 승마를 즐기다가 말에서 떨어졌습니다. 목뼈가 골절되었습니다. 그 사고로 그는 손가락 하나 움직일 수 없는 장애인이 되었습니다. 건장한 근육질의 사내가 하루아침에 ‘전신마비 장애인’이 됐습니다. 살 소망이 없는 그는 자살을 꿈꿉니다.

 

침대에 누워 자살을 상상하는 리브의 뺨에 그의 아내가 입술을 맞추며 속삭입니다. “당신은 여전히 제 사랑하는 남편입니다. 당신을 향한 저의 사랑은 조금도 변함이 없어요.” 아름다운 아내 디나의 속삭임이 위로가 되었습니다. 리브는 아내의 위로에 힘을 얻어 열심히 재활훈련을 합니다. 그리고 팔다리를 조금씩 움직일 수 있을 정도로 발전합니다.

 

2004년 10월에 사망할 때까지 그는 영웅으로 살았습니다. 수많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공급한 위로의 아이콘이었습니다. 그는 장애인들을 위로를 주었습니다. 지혜로운 아내의 외로가 ‘자살’을 결심한 그를 살려서 살아갈 결심을 하게 하였고, 그는 수많은 장애인들에게 인생의 영감을 주는 위로의 영웅으로 살았습니다. 위로의 능력을 보여주는 이야기입니다.

 

많은 사람이 절망하는 ‘코로나 시대’에 이웃에게 용기를 주는 위로의 사람이 필요합니다. 지적과 핀잔 그리고 면박으로 절망을 주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입니다. 그러나 위로하는 가능성을 믿는 믿음이 필요합니다. 위로하는 사람은 절망에서 이기는 소망이 필요 합니다. 위로하는 사람은 입안에 가득한 비판과 비난의 말을 삼킬 수 있는 사랑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위로를 하기를 바라시는 하나님의 마음을 알아야 합니다.

 

제가 믿는 하나님께서는 이사야 선지자를 통해서 말씀하십니다. “너희는 위로하라 내 백성을 위로하라(사40:1)” 믿음의 사람들은 하나님 백성들을 위로하는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위로의 사명을 알아야 합니다. 

List   

크리스천 위클리
후원교회/기관
The Christian Weekly
621 S. VIRGIL AVE. #260
LOS ANGELES, CA 90005
TEL. 818.624.2190
Email. cweeklyusa@gmail.com
COPYRIGHT © 2015-2019 THE CHRISTIAN WEEK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