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ogin    /   Logout
818.624.2190
미주교계
  • Posted by 크리스천 위클리 09/15/20
“팬데믹 중에도 복음으로 열방에 소망을 주어야”
정윤명 목사의 사회로 패널토의가 진행되고 있다

<CA> GIM(글로벌 국제선교∙교회연합) 주최로 제16회 글로벌 국제선교대회(대회장:정윤명 목사, 월넛크릭 GIM교회 담임)가 지난 8월 30일 오후 5시에 산호세에 있는 폭스워시 침례교회에서 열렸다. 샌프란시스코 베이지역 미국 주류교회를 중심으로 열린 선교대회는 온라인으로 개최되었다.

 

‘그의 영광을 만민 가운데 선포 할 지어다’(시편 96:3)란 주제로 열린 이번 선교대회에는 미 전국에서 한국교회를 비롯 미국 주류교회, 중국, 미얀마, 인도네시아, 루마니아, 파키스탄, 에티오피아, 라틴, 이스라엘 메시야닉 쥬, 아랍교회(사우디, 쿠웨이트, 예멘, 요르단, 팔레스타인, 시리아, 터어키, 레바논, 카타르, 아랍에미리트) 등 30여 민족 교회가 참여 했다.

 

대회장 정윤명목사는 “여러민족이 함께하는 금년 선교컨퍼런스를 시청하는 열방의 민족들에게 복음의 은총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주 강사인 릭 더스트 박사(게이트웨이 신학교)는 ‘그의 이름을 열방에 선포하라’(시편 96:3)는 제목의 설교에서 “코비드 팬데믹 기간의 어려움 속에서도 하나님의 말씀을 담대히 증거하여

복음으로 열방에 소망을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내 목회자, 교수, 선교사들이 모인 패널에서는 정윤명 목사의 사회로 7명의 패널위원들이 참가하여 ‘진리와 자유’란 주제로 토의를 갖고 미국교회가 기독교 신앙의 핍박과 이를 보호할 자유민주주의가 위협받는 국가의 교회를 위해 감당해야 할 역할이 논의되었다.

 

이날 패널에서는 복음의 진리이신 오직 예수님, 오직 하나님의 아들만이 우리를 자유케 할 수 있다고 전제하면서 하나님을 사랑하고, 그 분께 순종하며, 우리에게 이 자유를 주신 예수님의 이름으로 다른 사람들을 섬기면서 우리가 서로 사랑할 수 있는 자유를 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미국교회는 아시아와 중동지역의 인권 침해를 받는 형제들을 대신하여 믿음의 크리스천들이 할 수 있는 일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공산주의 세력의 침투로 자유 민주주의가 위협받는 홍콩과 타이완, 한국, 이란의 현실에 대해 미국교회가 해야 할 방안들도 심도 있게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List   

크리스천 위클리
후원교회/기관
The Christian Weekly
621 S. VIRGIL AVE. #260
LOS ANGELES, CA 90005
TEL. 818.624.2190
Email. cweeklyusa@gmail.com
COPYRIGHT © 2015-2020 THE CHRISTIAN WEEKLY All RIGHTS RESERVED